햇살론 대출의 발전 과정 및 역사

  • 햇살론 대출의 발전 과정 및 역사

    햇살론 대출의 발전 과정 및 역사

    올해 초 일어난 코로나 사태로 인해서 좋지 않았던 경기가 급속도로 더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돈이 한푼도 없다면 솔직히 생계를 이어나가기 어렵습니다.
    최소한의 기본조건인 의식주도 영위하지 못한 채 살아가는 이들이 너무 많습니다.
    이런 분들에게 서민을 위한 대출시스템은 없는지 확인을 하고 싶어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자본주의 시대에서 자본이 없어서는 생계를 이어가기 어려운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이런 경우, 사람은 극악의 상태까지 치달을 수 밖에 없으며 불행한 일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인생에서 돈이 전부가 아니라고 하지만 돈은 필요조건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즉 돈이 행복을 가져다 주는 것이라고는 말할 수 없지만 없으면 문제가 되는 것이죠.
    자본이 융통되지 않으면 수입도 매출도 소비도 0이기 때문에 모두가 망하게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많이 언급되는 것은 바로 서민을 위한 대출 햇살론이라는 것입니다.
    햇살론에 대해서 요약을 하자면 2010년 7월부터 운용된 서민전용 대출상품입니다.
    10%내외의 저금리로 사업운영자금, 창업자금 그리고 긴급생계자금을 대출해주고 있습니다.
    현재는 2020년이니 역사를 보자면 햇살론은 올해로 11년째를 유지 중에 있습니다.
    이에 대해서 잘 모르시는 분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하며 어려울 때 참고 하시길 바랍니다.

    햇살론의 역사

    햇살론 대출 시, 저신용 그리고 저소득 서민에게 신용보증재단의 보증을 담보로 하여 대출을 해주게 됩니다.
    2010년 7월에 확정이 되면서 서민들에게 희망이 되는 대출이 될거라는 믿음이 있기도 했습니다.
    보통 제1금융권에서 저신용자 그리고 저소득자에게는 큰금액 대출이 불가능합니다.
    그리고 대부업체 등을 이용하는 것은 지나치게 높은 금리로 인해서 서민들의 부담이 많았죠.
    이로 인해서 파산, 회생 신청하는 사람들도 굉장히 늘어났었습니다.
    이미 현재 어려운 시기 이전에 IMF를 겪으며 많은 사람들이 어려워 했습니다.
    이 당시에도 자금 문제로 인해 어려워했던 사람들이 상당수였던 것으로 기억하실 것입니다.

    그러나 이 시기에는 햇살론 같은 대출이 없어서 저신용 저소득 서민들은 방법이 없었습니다.
    그저 열심히 일하고 현실에 맞추어서 살아가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었던 것이죠.
    이런 사람들도 목돈이 필요할 때 대출이 되는 것이 바로 햇살론입니다.
    여러 논의 끝에 2010년 7월에 상품이 출범이 되며 현재까지 유지를 하고 있습니다.
    10% 대의 저금리로 대출해주는 서민전용 대출 상품으로 알고 계시면 되겠습니다.
    금융위원회가 서민지원 정책의 일환으로 만든 대출 상품입니다.
    농협, 수협, 신협, 산림조합, 새마을금고와 같은 상호금융회사와 저축은행 등 6개 기관이
    공동 출시하여 2010년 7월 26일부터 상품을 운영했고 산림조합만 약간 늦게 출발했습니다.

    Leave a comment

    Required fields are marked *